1층여자 - 단편 > 야설야화

본문 바로가기
유흥의발견은 회원가입 없이 전메뉴를 둘러보기가 가능합니다1:1문의uvuv01

b38b49b39c6ea451c958c6a5254e681b_1585473045_6721.gif  b38b49b39c6ea451c958c6a5254e681b_1585483504_4189.gif

1층여자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작가 댓글 0건 작성일 20-10-17 21:19

본문



지난 여름 어느 수요일 출근 길에 쓰레기 봉투를 들고 쓰레기 통으로 다가갔다.

수요일이라는 건 확실히 기억한다.

재활용 쓰레기 분리 수거일이었으니까.

쓰레기통 앞에서 1층에 사는 아줌마가 엎드려 쓰레기를 정리하고 있었다.

방향이 내쪽을 보고 쓰레기를 정리 중이었다.

여름이라 반바지에 나시티 차림이다.
나시티 앞섶으로 늘어진 부라자 사이로 가슴이 보였다.

내가 점점 다가갔다.

일에 열중하는지 내가 다가가는 줄 모른채 쓰레기 수거에 열중 했다.

벌어진 부라자 사이로 가슴이 보였다.

하얀 가슴이었다.

조금 작은듯한 가슴이었다.

날씬한 여자다.

뚱뚱한 여자는 대개 작은 부라자를 하니까 절대 가슴이 보이지 않는다.

날씬한 여자는 브라자를 여유있게 하고 컵도 대개 조금 크다.
출근 길에 나도 쓰레기 봉투를 한 개 들고 있었기에 앞쪽으로 가서 아는체를 했다.

내가 안녕하세요하고 인사를 하니 고개를 잠깐 들고 출근하시나봐요 하고 인사를 받아준다.

내가 쓰레기 봉투를 놓았다.

그 여자는 다시 쓰레기를 정리하기 시작했다.

다시 고개를 숙이니 가슴 속이 완전히 보였다

선명한 검은 유륜이었다.

조금 작은듯한 하얀 가슴에 검은 유륜과 그보다 조금 더 짙은 젖꼭지가 보였다.

큰 젖꼭지였다.

1층 아줌마는 아는지 모르는지 변함없이 쓰레기를 정리하고 잇었다.
훔쳐 본 꼴이 되었다.

아니 아무리 둔해도 가슴이 드러나는걸 알텐데 계속 그런 자세로 엎드려 있는 게 조금 이상했다.

이 여자가 지금 유혹하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1층 여자는 조금 작지만 맵시있는 몸매다.

그 여자의 매력은 눈썹이다.

조금 짧은 눈썹이 오밀조밀하게 멋진 곡선이다.

팔 다리에도 털이 많지만 짧고 부드러워 보기 흉하지 않고 오히려 귀여워 보이는 여자다.

그 여자를 볼 때마다 아마 그곳에 털도 많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남편은 인테리어 일을 한다.

인테리어라고 외래어로 쓰서 고상하게 들리지만 사실은 아파트 붙박이 장이나 싱크대를 설치하는 목수다.

아파트 현장에서 인부 몇 몇 데리고 실내 공사를 도급받아 하는 사람이다.

나는 4층에 사는데 나이도 비슷하고 해서 자주 어울렸다.

남자끼리 보다는 여자끼리 자주 어울린다는 말이 맞다.
그 다음 일요일이었다.

아내와 함께 산에 계피 열매를 따러 나섰다.

운동도 겸해서다.

아파트 현관에서 그여자를 만났다.

그 여자가 내 아내 보고 두 사람이 등산 가느냐고 물었다.

아내가 계피 열매 따러 간다고 하니까 같이 가자고 했다.

매일 보는 부부란 같이 다녀도 참 맨숭맨숭하다.

서로 아는 이야기는 전부 몇번씩 들었고 결혼 생활도 10년이 넘다 보니 여자라기 보다 편한 사람이 맞을거다.

좋다고 했더니 잠시 기다리라고 했다.
잠시 기다리니 자칭 인테리어 업자 부부가 나왔다.

내가 운전을 하고 옆에 인테리어 업자가 타고 뒷자석에 여자 둘이 탔다.

중간에 김밥도 사고 음료수도 사고 맥주도 샀다.
양산 근교에 무슨 산이 있다.

국가 기밀상 이름을 밝히기는 곤란하다.

그 산 한쪽에 무슨(역시 같은 이유로 곤란하다) 공장이 있다.

경비가 삼엄하고 한쪽면을 계곡 위에서부터 휴전한 철조망처럼 튼튼한 철조망으로 막아 놓았다.

아주 넓은 지역을 차지하고 있다.
계피나무는 계곡 깊은 곳에서 자란다.

거의 중턱까지 막아뒀는데 그 철조망 뒤쪽에 계피가 많다.

그 계곡에 가려면 산을 완전히 돌아 산 정상에서 내려와야 한다.

접근이 이렇게 어려우니 사람은 거의 오지 않는다.
도착해서 점심 먹고 계피 열매를 따기 시작했다.

나중에 밥 먹은 곳에서 만나기로 하고 모두 헤어져서 따기로 했다.

계피나무는 가시가 있다.

헤치고 다니니 이곳 저곳 걸키고 나무는 많아 어딘지 모르고 해매고 다녔다.

처음에는 불안해지면 누구야 하고 부르면 서로 대답해서 서로 위치를 확인했다.

조금 시간이 지나니 위치에 대한 자신감도 붙고 하니 말없이 계피만 땄다.
갑자기 위에서 쉬하는 물 흐르는 소리가 들렸다.

계피 따기를 멈추고 나무 옆으로 가봤다.
1층 여자의 다리 사이로 오줌 줄기가 보였다.

1층 여자는 약간 높은 곳에서 아래를 보고 있고 나는 낮은 곳에 있었다.

눈이 마주쳤다.

1층 여자의 눈이 똥그래지면서 깜짝 놀랬다.
너무 엉겹결에 당한 일이라 여자는 말도 못하고 오줌줄기는 힘차게 뿜어 나왔다.

여자 보지가 내 눈높이와 비슷했다.

밝은 대낮이라 보지가 잘 보였다.

털이 많은 보지였다.

눈썹의 숱이 많아서 짐작은 했다.

치구 위도 털이 많고 대음순에도 빡빡하게 털이 나 있었다.

검은 털 속에 빨간 살이 보였다.

소음순도 보였다.

커다란 소음순이었다.

좌우가 완벽한 대칭인 잘 생긴 소음순이 벌어져 있었다.

그 속에 앙증맞게 질구가 입을 벌리고 있다.

크리토리스도 두드러져 보였다.

눈도 떼지 않고 봤다.

눈을 뗄 수 없었다는 말이 맞을 게다.

오줌을 눌 때는 괄약근이 이완된다.

자연히 항문과 질구가 벌어진다.

오줌이 질구를 적시고 엉덩이를 타고 내렸다.

힘차게 뿜어져 나오는 오줌 줄기와 벽을 타고 흐르다 방울져 내리는 오줌 방울이 보였다.
여자들이 섹스하기 전에 꼭 씻으려는 이유를 알겠다.

여자들의 그곳은 오줌 눌 때 흠뻑 젖는다.

남자들은 탈탈 털면 끝이지만 여자들은 휴지로 닦아야 한다.

오줌이 내 발 밑에 떨어져 신발에 물방울이 떨어졌다.

벌어진 질구가 움찔하고 마지막 오줌을 찌익 갈겼다.
1층 여자가 오줌을 다 누고 아이 몰라 하면서 얼굴이 빨개졌다.

내가 어이쿠 미안합니다고 했다.

여자가 눈을 홀렸다.

화가 난듯 보였다.

절대 고의가 아니라고 해도 믿지 않는 표정이었다.

예의로 따지자면, 그런 상황에서 빨리 자리를 피해야 한다.

그때 나는 머리가 하얘져서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다.

나는 눈을 뗄 수 없었다.

다 큰 여자, 털이 무성한 보지에서 쏟아지는 오줌은 그날 처음 봤다.

여자가 단단히 화가 난 모양이었다.

오줌누는 장면을 남자가 눈을 부릎뜨고 봤으니 창피하고 화가 났을 것이다.
배설이란 사생활 중에서도 가장 은밀한 사생활이다.

여자의 화가 풀리지 않을 것 같았다.

내가 그러면 나도 오줌을 누면 되지 않느냐고 했다.

응겹결에 나온 말이었다.

여자는 아무 말도 없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38b49b39c6ea451c958c6a5254e681b_1585473045_6721.gif    b38b49b39c6ea451c958c6a5254e681b_1585483504_4189.gif

야설야화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7 성작가 10-22
116 성작가 10-21
115 성작가 10-20
114 성작가 10-19
열람중 성작가 10-17
112 성작가 10-16
111 성작가 10-15
110 성작가 10-14
109 성작가 10-13
108 성작가 10-07
107 성작가 10-06
106 성작가 10-02
105 성작가 09-30
104 성작가 09-29
103 성작가 09-28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