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설수없는 너 ( 단편) > 야설야화

본문 바로가기
유흥의발견은 회원가입 없이 전메뉴를 둘러보기가 가능합니다1:1문의uvuv01

b38b49b39c6ea451c958c6a5254e681b_1585473045_6721.gif  b38b49b39c6ea451c958c6a5254e681b_1585483504_4189.gif

다가설수없는 너 ( 단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작가 댓글 0건 작성일 20-10-06 19:10

본문


박상병, 나 먼저 제대해서 어쩌냐?

김병장, 특명 나왔니?
초등학교 친구인 김병장을 만난 것은 군생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좋은 계기였다.

겉으로는 엄한 상급자이지만 은연중에 나를 보호하기 위해 내부반을 단속하는 바람에 쫄병 때부터 덕을 톡톡히 봤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다른 내무반 같은 경우는 쫄병들이 간간이 웃기며 지내지만 우리 내무반은 김병장이 워낙 유머감각이 뛰어 난 탓에 항상 즐거움이 가득했다.
이제 한달 남았다.

나가면 공부 더 할 꺼야?

돈이나 벌고 나서 복학하려고.
김병장은 제대를 한달 앞둔 날부터 도통 말이 없어졌다.

사회가 어수선해서 취직이 잘 될지 모른다며 매일 신문만 뒤적이다 빈 종이에다 깨알 같은 글씨만 수북히 써 놓곤 잠들어 버렸다.
야, 박상병. 내가 쓴 글 좀 읽어볼래?

김병장은 깨알같이 작은 글씨를 수북하게 쓴 종이를 열장 넘게 내 손에 쥐어 줬다.

머야, 유언장이야?

왜, 우울해 보여?

그렇잖아. 세상을 너무 비관하는 글들로 가득하니 너 답지 않다.

나 답다는게 맨날 웃는건 아니잖아. 가슴속엔 터질 것 같은 울분 뿐인걸.

아직 살만한 구석이 많은게 세상이야, 예전처럼 밝게 살라구.

짜슥이, 갈참 병장을 가르치려 하네...
몇일 뒤 김병장은 취직자리를 알아보겠다며 중대장에게 졸라대서 일주일간의 특박명령을 받아왔다.
야, 박상병, 나 특박휴가 나왔는데 집에 좀 다녀올게.

김병장, 낼 모래 제댄데 특박은 뭐하러 받았냐?

능력이지 짜슥아.

그렇긴 하다만 갈참한테 뭔 일 시킨다고 엉덩일 빼구 지랄이냐?

박상병, 찍 소리하지 말고 미자 연락처좀 갈켜줘. 


미자? 난 몰라.

씨끼, 왜 있잖어. 김미자. 얼굴 곱상했던 얘 말야. 니 친구.

아, 걘 왜?

내가 찜했단 말야. 제대하기 전에 군복입구 폼좀 잡구 나중에 꿰 찰라구.

어, 이시끼 말도 안돼는 소리다. 걘 내꺼란 말야.

야, 박상병. 내가 널 얼마나 봐줬는지 알지?

딴걸루 은혜 갚을 생각말구 미자를 나한테 넘기라구.

너 군발이 할 동안 잘 꼬셔서 내가 델구 살테니까.

그럼 김미자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구나?

알지, 잘 안다니까. 니 여자친구였던거 말이잖아.

그게 아니구. 걔 여고때부터 따라다니던 얘 있단 말야. 걔랑 섬씽 있는 것 같던데...

그럼 넌 아무것도 아냐?

난 친구일 뿐이야.

그 새낀 누군데?

잘 몰라. 미자가 피해두 졸졸 따라다닌다며 힘들어했었는데...
김미자는 학교에서 제일 예쁜 여학생이었다.

전교생이 모두 그녀 만을 위해 목숨을 걸 정도로 미인이었지만 용기있는 남학생이 한명도 나타나지 않는 바람에 항상 외톨이로 지내고 있었다.

유일하게 같은 동네에 사는 나만 학교를 오가며 같이 걸었을 뿐이다.

여자 애들도 너무 고운티가 나는 미자와 어울려 노는 것을 꺼려했다.
여고 다닐 때는 늘씬한 키와 선명한 마스크로 한 인물 할것처럼 보였다.

가끔 도서관에서 만나면 부끄러워 미자의 얼굴을 바라볼 수 없었던 내게 다가와 음료수나 먹을 것 등을 챙겨 준 것 이외에는 내가 직접 미자에 대해 어떤 생각도 가져 본적이 없다.

매일 꿈속에 미자가 나타났다.

환하게 웃으며 다가오는 미자를 두 팔로 안아들면 어느새 발가벗은 몸이 되어 있었다.

서툰 몸짓으로 미자의 젖가슴을 빨고 허리를 안고 암흑같은 그 밑을 꺼덕이는 물건으로 치대다 보면 팬티가 흠뻑 젖어들곤 했다.

용기 있는 남자에가 오래 전부터 그런 미자를 흠모하며 따라 다닐 때도 나는 멀지감치 바라보기만 했다. 어차피 내 차지가 아닐 것이라 포기했으므로 그들의 행동이 어떻더라도 그것은 단지 텔레비젼의 연속극과 같아서 간섭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믿었다.
박상병, 시간 없어. 빨리 전화번호랑 집주소 적어줘.

싫어. 싫단말야.

이시끼봐? 너 고참 말이 말같지 않아?

얌마, 그게 고참 쫄병 따질 일이냐?

동네만 알려 줄테니 니가 문패 보고 주소를 알아내던지...
김병장이 마지막 특별휴가를 떠난 후 미자에 대한 그리움이 복받쳐 올랐다.

다가갈 수 없는 너무나 완벽한 사람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그냥 간섭하지 않는 길 뿐이라고 생각했던 너무 많은 시간들이 산산히 부서지는 순간이었다.

적어도 김병장에게 미자를 넘겨야 한다면 남자로서 참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됐다.
내무반 문을 걸어 잠그고 담배 한 대를 피웠다.

니코친이 끈적하게 목을 넘어올 때 지난 시간이 문뜩 뿜어낸 담배 연기와 함께 다가왔다.
미자야, 그 애가 싫다며 놔두는 이유가 뭐니?

상무야, 너도 알잖아. 난 친구라곤 너 밖에 없이 외로웠단 말야.

걘 너처럼 소극적이지도 않고 몇 년을 따라다니는데 보기 좋지 않니?

그럼 즐기는 거였어?

암튼 외로운 것 보담 낫잖아. 그래서 내버려 두는거야.

내가 있는데도 외로웠어?

넌 쑥맥이잖아. 내 앞에서 니가 한 일이 뭐있었어?

뭘 바란 건데?

몰라서 물어? 넌 기껏해야 책가방 들어준 것 밖에 더 있냐고.

우린 학생이잖아. 가방 들어주는 것 보다 더 큰일이 뭐 있어?

어휴, 바보...
밤 늦게 도서실에서 집에 가려면 무서운 돌담길이 있었다.

항상 그 돌담길을 걸을 때면 미자와 함께 했다.

집에서도 그런 두 사람을 염려하거나 말리지는 않았다.

너무 오랫동안 함께 한 친구라는 것이 이토록 맹숭맹숭한 관계로 남아 있을 뿐이다.
난 의사 될꺼야. 미자가 다부지게 말했다.

난 환자 될꺼야. 웃으며 미자의 말을 받았다.
대학생이 되면서 두 사람의 만남은 자연스러워 졌다.

엠티라는 명분으로 자연스럽게 외박을 할 수도 있었다.
상무야, 넌 친구도 많은데 난 친구라곤 너 밖에 없는지 몰라.

니가 너무 예뻐서 예뻐서 남자애들이 마음속에만 넣고 다니기 때문일꺼야.

이러다 난 너밖에 없게 되는거 아닐까?

그딴 소리 하지마, 난 너를 지켜 줄 수 없게 될까봐 걱정이 태산이다.
외딴 오지에는 두 사람만이 있었다.

우리 어른 됐으니까 뽀뽀 해도 될까? 미자가 물었다.

나는 가만히 미자의 두 볼을 감싸며 가볍게 입술을 맞춰본다.

품에 안긴 미자는 너무 오랫동안 친구로만 알던 나의 입맛춤에 온 몸을 떨고 있다.

춥지?

응.
마을로 내려가니 민가에선 불 빛이 하나 둘 켜지고 있었다.

흙담집 싸리문을 열고 들어서니 아주머니가 무슨 일이냐고 묻었다.

방 하나만 쓸 수 있냐고 물으니 문간방을 부지런히 비워주고 뜨끈뜨끈하게 군불을 지폈다.

처음으로 두 사람이 낯선 한 방에 같이 앉았다.

할 얘기가 많을 듯 했는데 막상 마주 앉으니 서로가 서먹할 뿐이었다.

이불을 들추고 엉덩이를 아랫목으로 옮기며 두 사람이 같은 방향으로 앉았다.

팔 하나를 들어 미숙의 어깨위에 걸치고 살짝 잡아 당기니 힘없이 무너져 내린다.

벼게를 내려 머리에 바쳐주고 살며시 미숙의 위에 몸을 실었다.

두터운 겨울 옷이 불편하게 느껴 졌지만 그냥 그대로 두 사람이 껴 안았다.

뜨거운 입김이 서로에게 부어졌다.

외투 사이로 살짝 젖무덤이 윤곽을 드러난 것을 발견하곤 그 위에 손을 가만히 얹었다.

꿈틀하며 몸을 피하는 듯 했지만 더 이상의 저항은 없었다.

한 쪽 손을 허리 밑에 넣고 젖무덤을 덮던 손으로 어깨를 짚으니 반짝 들어올릴 자세가 되었고 또 뜨거운 입맛춤이 시작됐다.

엉덩이에 뜨거운 군불이 닿으니 온 몸이 비오듯 땀에 젖어 든다.

외투를 벗어 던지니 웃풍이 살짝 더운 몸을 식혀준다.

미자의 겉옷도 그렇게 나 뒹굴었다.

조금 더 드러난 젖무덤이 너무 예쁘다는 생각에 입술을 그 위로 덮쳤다.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작은 망울이 있어 앙앙거리며 그 것을 찾아 헤맸다.

숨넘어 가는 소리가 방안에 진동하고 온몸으로 받아 들이는 미자의 발버둥이 심장을 터질 듯이 뛰게 만들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38b49b39c6ea451c958c6a5254e681b_1585473045_6721.gif    b38b49b39c6ea451c958c6a5254e681b_1585483504_4189.gif

야설야화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7 성작가 10-22
116 성작가 10-21
115 성작가 10-20
114 성작가 10-19
113 성작가 10-17
112 성작가 10-16
111 성작가 10-15
110 성작가 10-14
109 성작가 10-13
108 성작가 10-07
열람중 성작가 10-06
106 성작가 10-02
105 성작가 09-30
104 성작가 09-29
103 성작가 09-28
게시물 검색